진미명가, “최고의 맛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
진미명가, “최고의 맛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창건 대표
강창건 대표

11일 창립 37주년을 맞는 진미명가(대표 강창건·사진)는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에 있는 횟집으로 다금바리를 대중화시켰다. 또 다양한 조리법을 특허로 내는 등 최고의 맛과 요리 솜씨를 뽐내고 있다. 강 대표는 각종 세계에 대회에 참가해 우수한 성적도 올리고 있다.

강창건 대표는 “36년 만에 지난해 제주도가 선정하는 생선회류(다금바리 생선회) 부문 ‘향토음식 장인’의 꿈을 이뤘다”며 “미식가와 관광객들에게 전통 있는 명가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락처 794-363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