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필 후보 “재산신고 논란 기재요령 착오 원인”
강경필 후보 “재산신고 논란 기재요령 착오 원인”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제주선대위가 강경필 후보(미래통합당)의 재산신고 누락 문제를 제기한 것과 관련해 강 후보는 “재산신고 기재요령이 변경된 것을 몰라 발생한 착오”라고 해명했다.

강 후보는 “지난해 4월 공직후보자 재산신고서 각 항목별 기재요령이 변경됐다”며 “재산신고 당시 ‘개별공시지가와 취득가격 중 높은 것을 기준으로 신고해야 한다’는 변경된 규정을 알지 못한 선거사무소 담당자의 착오로 공시지가 기준으로 신고했다 뒤늦게 취득가격으로 신고하면서 재산신고액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2015년 3월 변호사사무실을 개업하면서 수입에 따라 종합소득세를 성실하게 납부했다”며 “실무자의 착오라고 하지만 선거사무소에서 이런 실수가 나오게 된 점에 대해 송구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