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4·3 관련 발언 "과장된 면 없지 않았다" 사과
송재호, 4·3 관련 발언 "과장된 면 없지 않았다" 사과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호 후보(더불어민주당)가 자신이 유세에서 발언한 4·3 관련 내용이 논란이 되고 있는 것에 대해 “과장된 면이 없지 않았다”며 오해를 부른 점에 대해 사과했다.


송 후보는 지난 7일 제주시 오일시장에서 가진 유세에서 “제가 당신과 함께 당신 대통령님을 모시고 제가 3년간 봉사하지 않았습니까? 저를 위해서 해줄게 하나 있다. 4월 3일 제주도에 오셔가지고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특별법 개정 반드시 제주도민에게 대한민국 국민에게 약속하시라. 여러분! 약속하셨잖습니까?”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는 9일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을 자신의 선거에 개입시킨 송재호 후보는 즉각 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 청와대는 송 후보의 망언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달라”면서 수사기관 및 선관위에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정의당 고병수 후보도 보도자료를 내고 “72주년 4·3 추념식에 찾은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행보와 관련해 송재호 후보는 그제 유세에서 ‘문 대통령 4·3 약속 내가 요청한 것’, ‘대통령에게 제주도 와서 약속해달라 요청했다’고 한다”면서 “이 발언이 사실이면 마치 내가 대통령의 동선과 메시지를 사전에 조율할 수 있다는 것처럼 들린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의 빌미가 된 최순실이 연상될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 후보는 “송재호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송순실인가?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는 즉각 4·3유족과 도민들께 사과하고 후보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무소속 박희수 후보도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송재호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의 4·3약속은 자신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는 발언을 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며 “허위사실을 공표한 송재호 후보에 대해서는 즉각 고발조치해 법의 준엄함을 보여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송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지난 7일 유세현장에서는 대통령과 저의 일치된 노력의 과정을 설명 드리려 했다. 4·3 해결을 향한 대통령의 약속에는 제 노력도 담겨있음을 전하려 했는데, 유세 도중 언급한 말들이 과장된 면이 없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 표현이 오해를 부른 점에 대해서는 도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유감을 표한다. 저 송재호는 앞으로도 도민 여러분과 함께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또 “저는 국정기획자문위원으로서 4·3희생자와 유족 그리고 제주도민의 72년 맺힌 한을 풀기 위해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국정과제로 올려놓았다. 그리고 기회가 있을 때면 제주4·3의 해결을 위해 4·3유족과 도민들의 뜻을 대통령께 전해드렸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제주도민들의 바람을 듣고 4·3추념식에서 4·3의 완전한 해결을 다시 약속했다. 우리 도민들의 4·3의 한을 너무나도 잘 알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