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후보 겨냥 야당 공세 강화
민주당 후보 겨냥 야당 공세 강화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재호, 4·3특별법 발언 관련 상대 후보들 문제제기...총선 막판 변수로

오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공식선거운동이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겨냥한 야당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우선 지난 7일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제주시갑 송재호 후보의 유세 중 4·3특별법 개정 관련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미래통합당 제주선거대책위원회에 등에 따르면 송 후보는 “제가 대통령 모시고 3년간 봉사하지 않았나. 저를 위해 해줄게 있다. 4월 3일 제주도에 와서 유족 배·보상을 위한 4·3특별법 개정, 제주도민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약속해 달라. (그래서) 오셔서 약속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통합당 선대위와 제주시갑 상대 후보들은 9일 이 발언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 공표’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청와대에 입장을 밝혀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선거운동 막바지 총선 변수로 떠올랐다.

통합당 선대위는 성명을 통해 “송 후보의 발언이 만약 사실이라면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한 정황이 분명하고, 당선을 위해 대통령 마케팅 일환으로 송 후보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이라면 설령 당선된다 하더라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당선 무효가 될 수 있는 엄중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통합당 장성철 후보도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와 민주당 중앙당 및 제주도당, 오영훈·위성곤 후보에게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수사기관 및 선관위 조사를 요청했다.

정의당 고병수 후보도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송 후보의 모습은 또 다른 적폐에 불과하다. 즉각 4·3유족과 도민들에게 사과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무소속 박희수 후보도 기자회견을 열고 “송 후보의 발언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라며 “즉각 고발조치 해 법의 준엄함을 보여줄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대해 송재호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7일 유세현장에서는 대통령과 저의 일치된 노력의 과정을 설명하려 했다. 4·3 해결을 향한 대통령의 약속에는 저의 일치된 노력도 담겨 있음을 전하려 했는데 유세 도중 언급한 말들이 과장된 면이 없지 않았다. 제 표현이 오해를 부른 점에 대해 도민들께 사과드린다”고 유감을 표명했다.

아울러 통합당 선대위는 위성곤 후보의 의정보고서와 관련해 “본인 치적으로 둔갑한 허위 사실이 상당수 게재됐다”며 “사과 없으면 허위사실 공표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피력했다.

또 통합당 부상일 후보는 오영훈 후보를 향해 “20대 공약 완료율이 10.25%에 불과하다. 도민과의 약속을 헌신짝 취급하고 있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