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소방서, 항·포구 선박화재 안전대책 추진
제주소방서, 항·포구 선박화재 안전대책 추진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소방서는 최근 빈번하게 발생하는 선박화재에 대비해 항·포구 선박화재 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제주지역에서 11건(12척)의 선박 화재 사고가 발생해 6명 숨지고 10명이 실종됐으며, 10억 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실제로 지난달 11일 오후 9시50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오조리항에 정박 중이던 선박에서 화재가 발생해 진화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제주소방서는 관할 구역 항·포구 11곳과 등록어선 482척에 대해 항·포구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소방서는 국제육상시설 연결구를 도입하여 육상과 선박 간 소방용수 공급을 통해 선박화재 진압에 활용하고, 선박화재 발생시 고성능 화학차 등 특수 소방차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김영호 제주소방서장은 “선박화재 관련 장비 도입과 지속적인 유관기관 합동 훈련을 통해 선박화재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