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사전투표율’ 15일로 이어지길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 15일로 이어지길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지난 10~11일 이틀간 실시한 사전투표에서 제주지역 투표율은 24.65%로 나타났다. 도내 총 유권자 55만4956명 중 13만6822명이 선거일인 15일에 앞서 소중한 주권을 행사한 것이다. 이 같은 투표율은 전국 단위로 사전투표가 처음 도입한 2014년 6·4 지방선거 이후 가장 높은 기록이다. 2017년 대통령 선거의 22.43%와 2018년 6·13지방선거의 22.24%도 넘어섰다. 4·15 총선에 대한 도민적 관심의 정도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전국 통틀어선 21대 총선 사전투표율은 26.69%로, 이 역시 역대 최고치다. 유권자의 네 명 중 한 명 이상이 사전투표소를 찾은 셈이다. 종전 최고 사전투표율은 2017년 대선 때의 26.06%다. 아무리 사전투표라지만,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이 대선 투표율을 넘은 것은 이례적인 일로 판단된다.

여야는 높은 사전투표율에 대해 자당의 총선 승리 서막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물론 두고 봐야 알 수 있다. 그래도 사전투표율이 높은 것은 고무적인 현상이다. 이런 분위기가 선거 당일까지 이어져 전체 투표율까지 오를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높은 사전투표율을 보고 이른바 ‘동조 효과’가 작용해 투표 여부를 고민하던 이들이 대거 투표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유권자의 권리이기에 그랬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전투표에 참여하지 못한 유권자들은 선거 당일 투표장으로 향해야 한다. 그에 앞서 잠깐의 시간을 내어 후보자들의 선거공보물을 살펴볼 일이다. 후보자에 대한 기본 정보와 공약 사항이 들어 있다. 누가 제주의 대표로서 국가와 지역을 위해 제대로 일할 일꾼인지를 나름대로 가늠할 수 있다고 본다. 후보도 공약도 모르는 ‘묻지마 투표’는 자해행위와 다를 바 없다.

총선까지는 단 이틀 남았다. 유권자로선 고민의 시간이어야 한다. 더욱이 21대 국회의원은 코로나 사태 이후의 국정 전반에 걸쳐 막대한 영향력을 미친다. 한 표가 어느 때보다 의미 있고 중요해졌다. 제대로 주권을 행사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