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폐업 증가, 코로나 충격 현실로
소상공인 폐업 증가, 코로나 충격 현실로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서민경제 붕괴를 보여주는 지표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우선 소상공인의 폐업을 의미하는 노란우산 공제금 지급 건수가 치솟았다. 올 들어 지난달 25일까지 제주지역 지급 건수는 269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43.1% 늘었다. 지난해 증가율은 11.9%에 머문다. 특히 코로나19가 본격화한 2월 이후엔 82.7% 급증했다. 코로나 사태에 따른 소상공인 폐업 도미노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셈이다.

이를 반영하듯 돈가뭄에 애를 태우는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자금 신청 건수도 폭주하고 있다. 올 들어 3월 말까지 1만3422건이 접수됐다. 한 달에 4400여 건 꼴로 코로나19 이전 1100건에 비해 4배 증가한 수치다. 관련 절차를 간소화했다지만 지금까지 승인된 것은 5750건·2209억원에 머문다. 아직도 7672건(57%)이 대기 상태다. 신속한 집행을 기대했던 당사자들은 여간 어려운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도내 실업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 코로나19가 시작된 지난 2월만 해도 실업급여 지급 규모는 5622명에 80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전년 대비 인원은 18.8% 금액은 29% 각각 늘어난 것이다. 관광업과 도·소매 등을 중심으로 휴·폐업이 잇따르면서 실업급여 신청과 지출이 크게 불어났다.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들은 재무 구조가 열악해 1~2개월 영업을 못해도 문을 닫기 십상이다. 여기에 이미 받은 대출도 많아 은행에서 추가 대출 받기도 쉽지 않다. 매출은 크게 주는 데 월급은 줘야 해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이나 사채를 빌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마저 여의치 않으면 눈물을 머금고 폐업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노란우산 공제의 이용 급증은 소상공인들의 경영난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다. 겨우 명맥을 유지하는 이들도 존폐 갈림길에 내몰렸다. 그럼에도 현장에선 지원을 받기 어렵다는 아우성이 터져 나온다. 돈을 풀더라도 제때 받지 못하면 그림의 떡이다. 한시가 급한 이들을 위해 과감하게 대출·보증 병목현상이 해소돼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