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서 코로나19 공조
14일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서 코로나19 공조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참석, 사회·경제적인 부정적 영향 최소화 방안 논의 예정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4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12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아세안+3은 의장국인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 3개국의 정상이 참여하는 회의체이다.

이번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과 사회·경제적인 부정적 영향 최소화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역내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안전한 역내 환경 구축을 위한 보건 협력 강화 방안을 제안한다.

아울러 경제 분야 부정적 영향 최소화를 위한 글로벌 공급망 유지와 필수적인 인적 교류 및 이동 보장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번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역내 국가 간 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선언문도 채택된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