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아닌 4월 제주 산간에 대설경보…1100도로 전면 통제
때 아닌 4월 제주 산간에 대설경보…1100도로 전면 통제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4.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산지·남부·동부지역에 초속 10~18m 강풍도
13일까지 산간에 5~10㎝ 눈 더 내릴 듯
12일 어리목 입구 삼거리에서 차량 한 대가 눈길에 고립돼 탑승자 7명이 출동한 119에 의해 구조됐다.

저기압으로 인한 대기 불안정 영향 등으로 4월 제주도 산간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때 아닌 폭설이 내리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2일 오후 7시를 기해 제주도 산간지역에 내렸던 대설주의보를 대설경보로 대치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적설량은 윗세오름 23.4㎝, 진달래밭 22.8㎝, 어리목 13㎝ 등이다.

제주기상청은 오는 13일까지 산간에 5~10㎝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도 산지와 남부, 동부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지면서 초속 10~18m의 강한 바람도 불고 있다.

1100도로 등 산간 도로에는 눈이 쌓이고, 결빙 구간이 발생해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된 상태다. 

산간지역 기상 악화로 12일 오후 5시26분께 어리목 입구 삼거리에서 차량 1대가 눈길에 고립돼 탑승자 7명이 출동한 119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제주기상청은 12일 오후부터 13일 새벽 사이 대기 상층에 차가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고, 곳곳에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높은 산지에는 기온이 0도 내외로 떨어져 눈이 쌓이는 곳이 있을 수 있으니 교통안전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각종 시설물,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