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학연구센터, 재단 독립 전환 절차 밟아
제주학연구센터, 재단 독립 전환 절차 밟아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립 타당성 검토 및 운영방안 연구 용역 착수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학연구센터를 제주학 재단으로 독립시키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제주도는 제주학연구센터를 재단으로 독립 전환하기 위해 ‘(가칭)제주학진흥원 설립 타당성 검토 및 운영방안 연구용역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제주학 재단은 소실, 소멸 위기에 있는 제주지역 역사문화유산의 체계적 조사·보존·관리·활용방안을 연구하는 전문기관으로, 용역에서는 재단 설립 필요성, 사업의 적정성 및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 등 설립의 타당성 조사·분석과 함께 효율적인 재단 설립, 운영 방안 등을 제시한다.

9월에 용역이 완료되면 설립타당성 검토결과 공개 및 주민의견 수렴, 출자. 출연기관 운영심의위원회 심의, 중앙부처 협의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재단이 설립될 전망이다.

현경옥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재단 설립으로 제주의 독특한 역사문화자원의 체계적 연구·관리와 더불어 이를 통한 다양한 문화관광 상품을 개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