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과 도정은 경제 회생에 올인해야
정치권과 도정은 경제 회생에 올인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이 끝나면서 코로나 정국에 묻혔던 지역경제의 민낯이 확연하게 드러나고 있다. 업종 불문하고 일자리 붕괴가 일어나면서 지난 2월 도내 실업 급여 지급 규모는 5622명에 80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치다.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자금 신청 건수는 올해 들어 3월 말까지 1만3422건이다. 코로나19 이전의 1100건에 비해 4배 증가한 것이다. 서민들의 체감 경기는 이 같은 통계를 뛰어넘었다는 것이 문제다.

청년층 일자리 사정도 심각하다. 구인·구직 플랫폼인 ‘사람인’에 따르면 3월은 채용이 가장 활발한 시기지만, 도내 채용공고 감소율은 48%로 작년 동월 대비 반 토막이 났다. 더욱이 신입 채용 공고는 49% 감소했다. 기성 인력은 실업 대란에, 신규 인력은 채용 절벽에 마주해 소리 없는 아우성만 지르고 있는 셈이다.

본보가 도민을 상대로 국회의원 당선인에게 바라는 내용을 취합한 결과에서도 이구동성으로 경제 문제에 집중됐다. 제주도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정당을 떠나 소상공인을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펼쳐주길 바란다”고 했다. 렌터카업체 대표는 “렌터카 총량제로 요금 안정화를 기대했으나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고 호소했다. 이 같은 실물경제의 충격은 2분기(4~6월)엔 극명하게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4·15 총선 당선인들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민심을 피부를 느꼈을 것이다. 코로나 위기를 서둘러 극복하고 경제를 활성화해 민생을 안정시켜 달라는 것이다. 이제 당선인들은 도정은 물론 도의회와 협력해 지역경제 회생에 집중해야 한다. ‘국회는 여당, 도지사는 야당, 도의회는 여당 천하’라는 편 가르기는 한가할 때나 하는 일이다.

지금은 정당을 떠나 당장 ‘발 등의 불’을 끄는 데 총력을 펼쳐야 한다. 당선인들도 당선 소감을 통해 야당과의 협력을 강조하며 생활밀접형 공약 실천과 풀뿌리 경제 활성화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도민들은 이를 지켜보고 있다. 5회 연속 지지로 20년을 국회 권력 유지에 힘을 보탰으면, 중앙당 차원에서도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