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 고강도 거리두기는 적절하다
제주도의 고강도 거리두기는 적절하다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정부와는 달리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 출구전략을 연장한 것이나 다름없다. 제주가 관광지라는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고육지책이라고 판단된다.

물론 정부의 방침을 오해해선 안 된다. 어쨌든 어제(20일)부터 5월 5일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어가는 것이다. 다만 실천 수위를 고강도에서 조금 낮췄다. 종교·유흥·실내체육시설과 학원 등 4대 집단시설에 대해선 ‘운영중단’ 권고를 ‘운영제한’ 권고로 변경했다. 그래도 해당 시설을 운영할 때는 출입 전·후 발열 체크, 사람들 간 간격 유지, 공용물품 사용 금지 등의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 방심은 금물이다.

제주도가 고강도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것은 싱가포르와 같은 사례를 밟지 않기 위해서다. 초기엔 ‘방역 모범국’으로 손꼽혔으나 이젠 11개 동남아시아 국가 가운데 코로나 확진자가 가장 많다. 지난달 23일 등교를 결정한 후 하루 확진자가 1000명 가까이 쏟아지자 이달 3일 서둘러 조치를 철회하고 재택수업으로 전환했다. “건강한 사람은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을 고수하다가 지난 2일부터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고 있다. 우리가 반면교사로 삼을 수밖에 없다.

사실 제주도는 관광지이기에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대해 바짝 긴장해야 한다. 오는 30일 부처님오신날, 5월 1일 근로자의날, 2~3일(토·일요일), 5일 어린이날 등 황금연휴 기간을 맞아 관광객의 대거 입도가 예상된다. 자칫하면 코로나 재확산의 불씨를 제공할 수 있다. 여러 여건을 봐도 정부의 방침에 동승할 수 없는 처지다.

최근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크게 줄었다. 하지만 총선 이후 느슨해진 사회 분위기와 맞물려 거리두기마저 완화하면 잠복기를 거쳐 5월께 급증하는 악몽이 펼쳐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다. 도민들로선 피로도가 극심하겠지만, 제주도의 방침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했으면 한다. 아직은 방역과 예방의 고삐를 바짝 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