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모은 1억원 대학에 기부한 93세 제주 해녀 할머니
평생 모은 1억원 대학에 기부한 93세 제주 해녀 할머니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금현 할머니(93)는 최근 제주지역 자신의 집에서 훌륭한 인재를 기르는 데 써달라며 해녀로 일해서 평생 모은 1억원을 삼육대학교 발전기금으로 기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