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김근태한테 차트조작 없음 직접 확인"
볼빨간사춘기 "김근태한테 차트조작 없음 직접 확인"
  • 제주일보
  • 승인 2020.0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빨간사춘기 측이 자신들을 거론하며 음원 차트 조작 정황을 주장한 김근태 전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를 만나 차트 조작이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쇼파르뮤직은 "지난 20일 김 전 후보와 만나 당사와 음원차트 조작은 무관함을 상호 명확하게 확인했다"며 "김 전 후보는 언더마케팅 업체의 조작을 파헤치고자 하는 기자회견이 언론을 통하는 과정에서, 조작 주체가 아티스트 측에게 있다는 식으로 잘못 전달된 것에 유감의 뜻을 전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어 "김 전 후보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는 더는 진행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이후 제기되는 무분별한 악성 비방글 및 명예훼손성 게시물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쇼파르뮤직은 김 전 후보가 볼빨간사춘기의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 곡을 음원차트 조작 근거로 제시했으나, 이 곡에 대한 저작인접권, 마스터 소유권, 홍보·마케팅 관련 권한 등이 회사와 아티스트 모두에게 전혀 없음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은 어떠한 형태로든 음원차트 조작을 시도하거나 의뢰한 적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전 후보는 지난 8일 기자회견에서 "언더 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 차트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볼빨간사춘기 등 일부 가수 실명을 거론하며 이에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거론된 가수 중 하이라이트 이기광, 송하예 등은 김 전 후보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볼빨간사춘기 역시 지난 16일 "조속한 시일 안에 공식적인 사과가 이뤄지지 않을 시에는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업무방해 등으로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