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의 화가’ 삶의 여정을 만나다
‘폭풍의 화가’ 삶의 여정을 만나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보, ‘바람의길, 변시지’ 화집 발간
이번 화집에 수록된 변 화백 작품. 자화상 1995.
이번 화집에 수록된 변 화백 작품. 자화상 1995.

폭풍의 화가() 변시지 화백(1926~2013)의 삶과 작품을 다룬 첫 번째 화집이 발간됐다.

변 화백의 일생은 바람의길, 변시지이라는 제목을 달고 세상 밖으로 나왔다.

이번 화집에서는 작가의 20대 일본 생활 시절, ‘비원파로 알려진 30·40대 서울에서의 생활 모습, 그리고 50대 이후 작고하기까지의 38년에 가까운 제주에서의 생활 등을 시기별로 나눠 소개한다. 이를 통해 작가의 70년 작품세계의 변화와 특징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다.

이번 화집은 작가 생전의 기고 글, 채록, 작가노트, 육성기록 위주로 화집의 텍스트가 구성돼 있다. 마치 작가가 살아서 그의 목소리로 작품을 시기별로 안내하고 창작의 고통을 이야기하는 듯한 착각을 받게 된다.

책에는 180여 점의 작품이 수록돼 있으며 이중 절반 이상이 대중에게 처음 선보이는 작품이다. 변 화백 작품의 상징인 황토색 화풍을 찾아가는 과정의 시기별 주요 작품뿐 아니라, 동양화정신을 표현하는 수묵화 작품도 다수 실려 있다. 또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후기작품과 작고하기 직전 미완성 마지막 작품까지 감상할 수 있다.

2년 여의 작업 끝에 이번 화집을 발간한 송정희 제주국제화센터 대표는 폭풍의 화가로 알려진 변 화백의 작품세계에 나 스스로가 매료된 시간들이었다미술계의 보편적 흐름을 거스르며 전개됐던 그의 독자적 작품세계와, 스스로를 몰아세우며 그만의 색을 찾기 위한 구도적 자세를 평생 견지했던 예술가의 삶이 제대로 조명받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작업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한편 화집은 누보에서 발간한 것으로 구입은 제주돌문화공원 내 문화공간 누보, 서귀포 기당미술관, 서울 S Factory 내 변시지 아트라운지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5월 중에는 온라인에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문의 727-77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