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4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 여야 합의” 촉구
문희상 “4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 여야 합의” 촉구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n번방 방지 입법 등 처리 당부

문희상 국회의장은 23일 정부가 제출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 등 4월 임시국회 현안과 관련 여야의 합의를 촉구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당장 여야가 만나 즉각 결론을 내고 의사 일정에 합의하길 국회의장으로서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의장은 이날 무엇보다도 긴급 재난지원금 지급은 한시가 급한 일이다. n번방 방지 입법, 디지털 성범죄 처벌 강화를 위한 입법도 국민의 강력한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21대 총선이 끝났어도 아직은 20대 국회의 시간으로, 민생법안과 국회법 개정안을 비롯해 시급히 처리해야 할 안건이 산적해 있다여야 모두가 선거를 통해 국민이 무엇을 바라는지 더욱 분명히 알게 됐다. 알면서도 하지 않는다면 국민 앞에 죄를 짓는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벼랑 끝에 놓인 절박한 국민의 삶을 보면서도 남은 시간을 허비해야겠느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라는 국가적 위기를 국민의 힘으로 극복하고 있다. 이제는 국회가 답을 해야 할 차례라고 말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