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과 북이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 기대”
“남과 북이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개척 기대”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27일 수보회의서 판문점선언 2년 메시지
“코로나19 위기가 남북 협력 새로운 기회...시급하고 절실한 과제”

문재인 대통령은 27남과 북이 함께 코로나19 극복과 판문점 선언 이행에 속도를 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하며, 상생 발전하는 평화 번영의 한반도를 열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의 정상이 역사적 판문점선언을 한 지 2년이 되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8427일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공동의 목표로 판문점선언을 채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판문점 선언은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문을 열었지만 그로부터 지난 2년은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절감하게 한 기간이라며 판문점 선언의 실천을 속도내지 못한 것은 결코 우리의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인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와 김정은 위원장 사이의 신뢰와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평화 경제의 미래를 열어나가겠다. 코로나19 위기가 남북 협력에 새로운 기회일 수 있다. 지금으로서는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협력 과제라며 남과 북은 하나의 생명 공동체이다. 남북 생명 공동체는 평화 공동체로 나아가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코로나19에 공동으로 대처하는 협력에서 시작해 가축 전염병과 접경지역 재해 재난, 기후환경 변화에 공동 대응하는 등 생명의 한반도를 위한 남북 교류와 협력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 남북 정상 간에 합의한 동해선과 경의선 연결,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지대화 추진을 거론했다.

특히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이기도 하다남북 공동의 유해 발굴 사업은 전쟁의 상처를 씻고, 생명과 평화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고자 하는 뜻깊은 사업이므로 계속 이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이산가족 상봉과 실향민들의 상호 방문도 늦지 않게 추진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