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여중 3년째 4.3 기억 프로젝트 눈길
한림여중 3년째 4.3 기억 프로젝트 눈길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 현수막, 금속 배지, 엽서 제작...전시관 전시
올해 기억하리 동아리 신설...다채로운 활동 기대
4.3의 기억 속으로 전시관 작품.
4.3의 기억 속으로 전시관 작품.

‘ 4·3. 이제는 동백꽃처럼 예쁘게 활짝 웃을 수 있길.’

한림여자중학교(교장 장성훈)3년째 4·3의 아픔을 기억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이어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 프로젝트는 앞으로 4·3은 그날 하루만 되새기는 역사가 아닌 항상 기억해야 하는 역사의 그 날로 자리 잡아야 한다라는 주제로 펼쳐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을 통해 프로젝트가 공유됐고, 학생들은 각자 현수막과 금속 배지(엠블럼), 엽서 제작에 나섰다.

학생들이 정성껏 제작한 4·3 작품은 학교 내 조성된 ‘4·3의 기억 속으로전시관에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

한림여중은 6일 학교 교정에 애기 동백나무를 식재한 데 이어 다양한 4·3 체험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오는 6월 문학작품 순이삼촌속 음식을 구현한 4·3 급식 체험, 2학기 중 ‘4·3 메모리얼 투어집을 토대로 한 지역별 답사가 예정돼 있다.

특히 올해 4·3 평화·인권 기억하리동아리(단장 오주현)가 생기면서 더 다채로운 활동이 기대되고 있다. 동아리는 올 한해 동안 4·3평화공원 행불인 표석 닦기, 조화 꽂기 봉사활동, 타조알을 이용한 ‘4·3을 영원히 잊지 않는 등불조명등 제작 등에 나설 계획이다.

이현주 한림여중 교사는 올해 도교육청의 지원을 받아 4·3동아리가 신설돼 더 내면화된 4·3교육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면서 학생들이 4·3을 하루만 기억하지 않고 일상 속에서 생각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초롱 2020-05-10 19:57:33
그림이 정말 많은 생각을 하게 하네요....가슴이 아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