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꿈틀대는 ‘D의 공포’
다시 꿈틀대는 ‘D의 공포’
  • 제주일보
  • 승인 2020.0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 추세를 보이자 정부가 오늘부터 방역 지침을 ‘사회적 거리 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했다.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이후 106일 동안 고단하고 힘들었던 ‘어둠의 터널’에 한줄기 ‘여명의 빛’이 스며드는 기분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자 이른바 ‘D(디플레이션)의 공포’가 또 다른 불안감으로 우리를 엄습하고 있다.

▲'디플레이션(deflation)'은 전반적인 소비 수요의 감소로 인해 상품과 서비스 가격, 즉 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장기적으로 경기 침체에 빠지는 현상이다. 다시 말해 경기 불황으로 전반적으로 소비가 줄고 상품 및 서비스 가격이 하락세를 이어가면 소비자는 가격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 오히려 상품 구매에 나서지 않게 된다.

반면 기업들은 상품 및 서비스가 팔리지 않아 재고가 쌓이고 가격이 계속 떨어져 이윤이 발생하지 않으면 신규 투자는 억제하고, 가격 하락세가 멈출 때까지 생산량을 줄이게 된다.

나아가 기업이 생산량 감소와 영업 적자 등을 이유로 고용 인원과 임금을 줄이면 실업자는 증가하고 가계 소득은 떨어져 다시 소비 부진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디플레이션은 소비 감소-물가하락-기업의 생산·고용·투자 감소-실업자 증가-임금 및 소득 감소-소비 감소-물가 하락 등 악순환을 되풀이하며 경제를 장기 침체에 빠트린다.

▲경제전문가들 사이에서 디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된 것은 지난해 8, 9월부터다. 당시 8월 물가상승률 -0.04%에 이어 9월 물가상승률이 -0.4%로 두 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이 발단이었다.

그런데 지난해 0%에 머물던 물가상승률이 올해 1~3월 1%대를 회복했다가 지난달 0.1%로 다시 0%대로 하락하자 또다시 디플레이션 걱정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산업 수요 감소, 국제 유가의 급락, 외식 등 서비스 소비 둔화 등이 물가 하락의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지만 혹시나 하는 불안감은 어쩔 수 없다.

▲정부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한국형 뉴딜정책’ 추진에 나서는 것도 소비 진작 및 일자리 창출 등 경기 부양이 목적이다.

어찌됐든 1990년대 이후 장기 침체에 빠졌던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정부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