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이탈리아·스위스 잇는 알프스 최고봉 둘레길
프랑스·이탈리아·스위스 잇는 알프스 최고봉 둘레길
  • 제주일보
  • 승인 2020.0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 알프스 투르 뒤 몽블랑 트레킹
몽블랑 등 10여 개 산군 둘레길
총거리 170㎞로 3개국 경유
프랑스 남서부 ‘샤모니’ 관문
종주는 통상 10~12일 소요돼
에귀 뒤 미디서 여정 돌아봐
이탈리아와 스위스의 국경인 해발 2537m 페레 고개를 자전거로 넘는 여행객들의 모습. 프랑스 세이뉴 고개를 넘어 이탈리아 베니 계곡과 산악도시 쿠르마예르까지 거치면 이 고개가 나타난다. 페레 고개를 지나면 스위스 땅을 밟게 된다.

유럽의 지붕인 알프스산맥. 그 수많은 설산들 중에서 최고봉은 해발 4807m 몽블랑이다. 해발 2744m인 우리의 백두산(白頭山)과 이름이 비슷하다. 둘 다 하얀(Blanc) 머리의 산(Mont)’이다. 만년설이나 부석으로 정상 봉우리가 사시사철 하얗게 보이는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알프스 최고봉인 몽블랑과 그 주변 10여 개의 산군을 타원으로 한 바퀴 도는 둘레길이 투르 뒤 몽블랑(Tour du Mont Blanc)'이다. 마터호른과 몬테로사 등을 아우르는 알프스산맥은 유럽 4개국에 분포되어 있고, 그 일부인 투르 뒤 몽블랑은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3개국 땅을 골고루 경유하며 총 거리 170에 걸친 하나의 길로 이어진다.      

우리의 지리산 둘레길이 전남, 전북, 경남의 3개 지방에 걸쳐 있는 것과 같다. 한 나라의 세 개 지방 사이에도 미묘한 문화 차이가 있듯이, 유럽의 세 개 나라를 지나면 문화, 지리, 사람들 분위기까지 다양한 차이를 비교해 느껴볼 수 있다. 나라와 나라의 오래된 길들이 하나의 길로 이어지며, 산과 산이 계곡과 산골마을들로 연결된다

알프스의 이미지는 흰색과 밝음이다. 이탈리아와 스위스의 이국적인 자연과 도시와 마을들, 산길을 걸으며 만나는 사람들, 세 번의 국경을 넘으며 새로운 세계로 발을 들여놓는 순간들, 알프스 산골마을의 전원 풍경들, 계곡을 굽이치는 강물 그리고 녹색 초원에 흐드러지게 피어난 노란 들꽃들인생에 흐림보다는 맑음을 좀 더 많이 만들어가고 싶은 이들을 품속으로 가득 끌어안는 곳이 투르 드 몽블랑이다.     

알프스 설원 전경.

몽블랑으로 들어가는 관문은 프랑스 남서부의 국경 마을 샤모니다. 몽블랑 등정의 전초기지이자 인류 등반 역사의 메카나 다름없는 곳이다. 제네바 공항에서 한 시간 동안 버스를 타고 이곳에 도착하면 몽블랑 영웅 두 사람을 동상으로 만난다. 인류 최초의 등반가이자 몽블랑을 최초 등정한 자크 발마와 유럽인들에게 몽블랑 등정의 꿈을 심어준 오라스 소쉬르가 몽블랑 정상을 바라보며 나란히 서 있다.      

인류 등반 역사의 메카나 다름없는 샤모니. 이 알프스 도심에서 인류 등반 영웅들의 자취를 느껴본 후 몽블랑 트레킹에 나선다. 알프스 여러 산들의 능선을 타고 그 둘레를 한 바퀴 돌아 10일 후 다시 이곳으로 돌아오는 것이다.      

트레킹의 시작점인 레 우슈까지는 샤모니에서 버스로 20분 거리다. 투르 뒤 몽블랑 종주는 통상 10일이 소요되지만 사람에 따라 9일에도 종주가 가능하고 느긋이 12일 정도 일정을 잡을 수도 있다

락블랑 호수에 함께 올랐던 유럽인 트레커와 포즈를 취한 이영철 작가.

계곡과 구름다리를 건너 레콩타민에 이르고, 7월 이전이라면 본 옴므 고개에서 알프스 설원에 처음 발을 들여놓게 된다. 3일째 날 세이뉴 고개를 넘어 이탈리아로 내려갈 때는 판타지 속의 신세계로 빠져드는 환상에 빠질 수도 있다. 베니 계곡과 아름다운 산악 도시 쿠르마예르를 거쳐 6일째 되는 날 페레 계곡을 넘어 스위스 땅을 밟는다.

라폴리와 샹펙스를 지나는 사흘간의 스위스 여정은 아름다운 산골 마을과 목조 주택들에 눈길을 빼앗기며 걸음은 더뎌지기만 할 것이다

트리앙을 거치고 발므고개를 넘어 다시 프랑스 땅으로 돌아오는 건 8일째 날이다. 해발 2352m의 아름다운 산정 호수 락 블랑에서 알프스의 마지막 밤을 보내고 10일째 날, 플랑 프라즈와 브레방을 넘어 다시 샤모니로 내려오면 TMB의 타원 일주(Tour)가 완성된다.      

몽블랑 외에도 그랑드 조라스와 거인의 이빨 당 뒤 제앙 등 4000m 급 설산들을 비슷한 고도에서 가까이 바라보며 걷는 감흥은 히말라야 트레킹과는 또 다른 묘미를 준다.      

해발 고도 최저 960m에서 최고 2600m 사이를 오르고 내리기를 매일 반복한다. 한 달이 소요되는 산티아고 순례길이 지형적으로는 평지 트레킹에 가깝다는 특징과 비교된다

고도차 1000m 내외의 오르막과 내리막이 매일 반복되는 몽블랑 둘레길은 상승 고도차를 모두 합치면 10000m가 넘는다. 한라산 백록담을 매일 한 번씩 올랐다 내려오기를 10일간 반복하는 수준인 것이다.    

트레킹을 마친 이들은 다음날 대개는 샤모니에 남아 에귀 뒤 미디 전망대를 오른다. 케이블카로 몽블랑 봉우리 근처의 전망대까지 올라가는 것이다. 지난 10여 일 동안의 TMB 한 바퀴 궤적을 어렴풋이나마 조망해볼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유럽 최고의 전망대에서 스위스 마터호른 등 알프스 전체의 완벽한 파노라마를 접할 수 있다.

<·사진=이영철 여행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