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떡이 커 보인다(?)
남의 떡이 커 보인다(?)
  • 좌동철 기자
  • 승인 2008.0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환 훔친 꽃집 주인 입건
○…50대 꽃집 업주가 횟집 개업 축화 화환을 훔쳤다가 경찰행. 제주시내에서 꽂집을 운영하는 이모씨(57)는 지난 12일 오전 6시께 이도2동 모 횟집 앞에 놓인 시가 60만원 상당의 축하 화환 4개를 화물차에 싣고 도주.

경찰은 인근에 설치된 폐쇄회로TV에서 절도행각이 찍힌 사진을 판독, 이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