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유리문 깬 화물노동자 7명 경찰 조사 받는다
제주도청 유리문 깬 화물노동자 7명 경찰 조사 받는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집회 과정에서 제주특별자치도청 유리 출입문을 파손한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화물노동자 7명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최근 고발인 조사에 이어 화물연대 제주지부장을 포함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제주지부 BCT분회 소속 등 7명의 조합원에게 출석을 통보했다.

지난달 29일 오전 1035분께 화물노동자 등 40여 명이 원희룡 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도청 진입을 시도했다.

이 과정에서 청원경찰이 노동자들을 막아섰고, 양측이 몸싸움을 벌이다 도청 현관 대형 유리 출입문이 파손됐다.

이 때문에 노동자 2명과 청원경찰 3명이 다쳤다.

제주도는 현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유리창을 깬 화물연대 제주본부장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