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T 노동자들 “경찰 출석 요구, 인권유린에 노조 탄압”
BCT 노동자들 “경찰 출석 요구, 인권유린에 노조 탄압”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5.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벌크 시멘트 트레일러(BCT) 노동자들이 최근 집회 과정에서 발생한 제주특별자치도청 출입문 파손으로 경찰 출석 요구를 받자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제주지부는 8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달 29BCT분회 파업 문제 해결 촉구를 위한 도청 항의 방문 도중 현관문 유리창 일부가 파손됐다이 일로 화물연대 조합원 일부가 깨진 유리에 상처를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제주서부경찰서는 당일 항의 방문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됐다는 이유로 상처 입은 조합원과 화물연대 제주지부장 등 7명에 대해 경찰 출석을 요구하고 있다서부경찰서는 무엇이 그리도 급했는지 상처 입은 조합원의 치료가 다 끝나기도 전에 출석할 것을 요구하며 인권유린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서부경찰서는 당일 현장에 있지도 않았던 조합원에게까지 출석을 요구하며 무분별한 노조 탄압에 열을 올리고 있다출석 요구를 받은 당사자가 당시 현장에 없었음을 누누이 강조했지만, 서부경찰서는 당사자의 주장을 전혀 귀담아듣지 않고 무조건적 출석만 강요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주지방경찰청장은 무분별한 경찰 출석 요구를 중단하라또 노조 탄압에 앞장서는 서부경찰서 관련자를 즉각 징계하고, 해당 사건 조사에서 배제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