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규, 제주 데뷔전 ‘맨 오브 더 매치’ 장식
주민규, 제주 데뷔전 ‘맨 오브 더 매치’ 장식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경기서 데뷔골...최우수선수 낙점

주민규(30)가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 데뷔전을 맨 오브 더 매치(MOM·경기 최우수선수)’로 장식했다.

제주는 지난 9일 오후 1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0 1라운드 홈 개막전에서 1 1 무승부를 기록했다. 대량 득점 승리를 노렸던 남기일 감독의 기대와 달리 아쉬운 결과였지만 그래도 수확은 있었다.

올 시즌을 앞두고 간판공격수로 낙점됐던 주민규가 제주 데뷔골과 함께 MOM을 차지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기 때문.

이날 경기서 공민현과 함께 투톱으로 선발 출전한 주민규는 전반 38분 페널티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주민규는 득점 후 동료들과 함께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한국 의료진의 헌신에 감사한다는 뜻이 담긴 덕분에 세리머니를 선보이며 큰 주목을 받았다.

득점뿐만 아니라 공격수의 수비 가담을 중요시 하는 남기일 감독의 축구스타일에도 잘 녹아들었다. 특히 전반전 종료를 앞두고 권한진이 부상으로 교체 아웃되면서 수비 불안이 커지자 상대 수비수들을 끈질기게 따라붙어 쉽게 공을 처리하지 못하게 만들었다.

경기 후 남기일 감독은 주민규는 다재다능한 공격수다.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켰고, 경기 흐름이 어려워지는 상황에도 전방에서 끝까지 수비수들을 괴롭혔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상대팀들의 견제가 더욱 심해질 것이라며 이를 이겨내고 결정적 순간 차이를 만들어 내길 바란다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주민규는 득점했지만 팀이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 2부리그에서 23골을 몰아쳤던 2015년보다 1~2골 더 넣고 싶다“24~25골 정도면 득점왕도 따라오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