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치유의 숲 등 예비 열린 관광지 선정
서귀포 치유의 숲 등 예비 열린 관광지 선정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5.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 치유의숲’과 ‘사려니 숲길 삼나무 숲’, ‘붉은오름 자연휴양림’이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2020년 예비 열린 관광지’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2일 제주지역 3곳을 포함해 전국 23개소를 예비 열린 관광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예비 열린 관광지로 선정된 이들 지역은 앞으로 개소당 화장실, 편의시설, 경사로 등 시설 개·보수, 체험형 관광코스 개발, 온·오프라인 홍보, 종사자 교육 등에 2억5000만원을 지원받는다.

2015년 시작된 ‘열린 관광지’는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해 장애인이나 고령자, 영유아 동반 가족 등 관광 취약계층이 이동의 제약 없이 여행할 수 있는 관광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는 조성이 완료된 열린 관광지와 조성이 진행 중인 열린 관광지를 구분하기 위해 ‘예비 열린 관광지’ 제도가 도입됐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