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한파, 추경과 일자리 공급에 총력을
고용 한파, 추경과 일자리 공급에 총력을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5.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은 일자리 붕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 취업자 수는 외환위기 시절인 1999년 2월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일자리는 줄어들고 실업자가 급증세를 보이는 현상이 상당 기간 지속될 거라는 전망이다. 제주 상황도 심상찮다. 지난 4월 취업자 수는 37만명으로 1년 전보다 8000명 줄었다. 비임금근로자가 전년 대비 6000명 늘어난 대신 임금근로자는 1만5000명 감소하는 등 고용의 질도 떨어지는 양상이다.

게다가 계약기간이 1년 미만인 임시근로자는 전년 동기보다 1만3000명, 일용근로자도 3000명 각각 줄었다. 1년 만에 취약계층 일자리 1만6000개가 사라진 것이다. 여기에 단기일자리인 공공근로 희망자가 늘고 있지만 예산이 제한적이어서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다. 추경 등 일자리 예산 확충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올 326개 공공근로에 참여를 희망한 신청자는 2236명에 이른다. 그러나 도와 양 행정시를 합한 선발 인원은 820명에 머문다. 전체의 63%에 해당하는 이들이 공공근로에서 밀려난 셈이다. 더욱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업자가 늘면서 앞으로 공공근로에 더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고용 쇼크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서는 도 당국이 공공일자리 발굴 등 정책 속도를 높여야 하는 까닭이다.

여기에 제주도의회가 위기의 지역경제 극복을 위해 선제적 재정 투입의 필요성을 제기한 것도 시의적절하다. 김태석 의장은 임시회 개회사를 통해 “정책은 타이밍이다. 도민들이 필요로 할 때 그 정책을 실행하는 것이 도정의 최우선 책무”라고 강조했다. 불용예산을 살리거나 추경을 통해 경제 살리기에 온 힘을 쏟으라는 주문일 터다.

일자리는 민생경제를 지키는 안전망이다. 비상 시국인 만큼 엊그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발표한 공공부문 일자리 156만개 공급 방안이 신속하게 집행되는 게 중요하다. 도 당국도 이 부문의 국비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역량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특히 궁극적인 일자리 창출의 주역은 민간의 몫인 만치 규제 혁파를 통해 일자리 유지에 온 사회가 힘을 모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