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기운 나게 하는 따뜻한 말 한마디
나를 기운 나게 하는 따뜻한 말 한마디
  • 제주신보
  • 승인 2020.0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기봉,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시간강사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기에 가족 구성원을 비롯해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간다. 우리는 각기 다른 생각을 갖고 살아가며 그 의견들이 충돌할 때 비로소 다툼과 갈등이 발생한다.

수많은 사람과 대화를 하면서 조금만 신경을 쓴다면 분란이 일어나거나 서로에게 상처를 주지 않을 수 있다. 즉 언어의 습관이다. 같은 말이면 기분 좋게, 듣기 좋게 하면 좋으련만 질투와 시기로 상대방을 폄하해 구설수에 오르는 경우도 허다하다.

세상을 살아오면서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다정한 말 한마디일 것이다. 다정한 말 한마디가 사람을 살리고, 부주의한 말 한마디가 싸움의 불씨가 되고, 말로 다친 상처가 칼에 벤 상처보다 더 깊고 오래 가는 것이다.

부모님이나 동료들의 격려의 말이 한 사람의 인생을 이끌어준 경우도 많이 있다. 2004년 대학원 석사 과정 시절 경제적 어려움으로 학업을 포기하려고 했을 때 이용만 전 제주특별자치도 소방본부장의 경제적 도움과 격려의 말 한마디가 필자의 인생을 새롭게 변화시키는 계기가 됐다.

사람의 혀란 한번 움직일 때마다 ‘발 없는 말이 천 리 간다’고 할 만큼 걷잡을 수 없이 멀리 나간다. 마치 조그만 열쇠 하나로 그 엄청난 무게의 배나 전동차, 자동차를 움직이는 것처럼 어마어마한 폭발력을 지니고 있는 것과 같은 것이다.

다정하고 진실한 말 한마디는 우리에게 어려울 때일수록 희망을 주고 용기와 힘을 갖게 한다. 그래서 우리는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하며, 너도 살고 나도 살며, 모든 생령을 살리는 말을 해야 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