元도정 후반기 양 행정시장에 8명 도전장
元도정 후반기 양 행정시장에 8명 도전장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단위 응모원서 접수 결과 제주시장에 3명, 서귀포시장에 5명 응모

민선 7기 제주특별자치도정 후반기 양 행정시를 이끌 후임 시장 후보자 접수가 마무리되면서 누가 발탁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8일 제주도에 따르면 12일부터 18일까지 전국단위 응모원서 접수 결과 총 8명이 도전장을 던졌다. 다만 향후 우편으로 접수되는 경우 추가될 수 있다. 18일 소인분까지 유효하다.

제주시장 공모에는 도내 인사 2명과 도외 인사 1명 등 3명이 접수했다. 서귀포시장에는 무려 5명나 몰렸다. 도내 인사 3명과 도외 인사 2명이 응모했다.

이어 도 인사위는 우선순위를 정해 도지사에게 행정시장 후보를 추천하고, 이후 도지사는 추천된 후보자 중 행정시장 임용 예정자를 지정한 뒤 도의회에 인사청문을 요청하게 된다.

도의회는 20일 이내 인사청문을 실시하게 되며, 그 결과에 따라 최종 임용 여부가 결정된다.

행정시장 공모와 관련해 지역 정가에서는 전·현직 고위 공무원과, 총선 출마 정치인, 법조인 인 등 하마평이 무성한 상황이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도정의 주요 현안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양 행정시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가기 위해 최대한 빨리 후임 시장을 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행정시장은 ‘제주특별법’에 따라 개방형직위 모집을 거치고 있다. 개방형 직위는 공직사회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성이 특히 요구되거나 효율적인 정책수립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직위에 공직 내외를 불문하고 공개모집과 경쟁을 통해 적합한 인재를 충원하도록 지정된 직위를 말한다.

민선7기 원희룡 제주도정 전반기에는 고희범 제주시장과 양윤경 서귀포시장이 양 행정시를 이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