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 5월을 생각해 보면서
가정의 달 5월을 생각해 보면서
  • 제주신보
  • 승인 2020.0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택, 제주시 총무과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상 국가기념일은 51개이다. 그중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부부의날 등 유독 5월에만 조상, 부모님, 스승, 가족 등 본인 주변의 사람을 생각하게 하는 기념일이 많다.

그래서 5월하면 가정의 달이라고 하는 것 같다. 자기 자신만의 목표를 향해 정신없이 하루하루를 보내는 현대인에게도 부모님, 가족, 학창시절 스승님, 친구 등 나와 관계되는 여러 사람들이 존재한다.

자신의 목표를 향해 열과 성을 다해 무단히 노력하는 것은 사회구성원으로서 바람직한 자세이다. 다만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한 속도 쉬어간다는 생각으로 하늘 같은 부모님의 은혜, 가족, 은사님에 대한 고마움을 마음에 담아보는 것은 어떨까.

많이 알고 있는 불교용어 중 ‘공수래공수거’라는 말이 있다. 손에 들고 온 것이 없이 빈손으로 태어나서 죽어갈 때도 빈손으로 죽어간다는 의미로 너무 욕심 부리지 말고 초연하게 삶을 살라는 말이다. 누구나 자신의 가치관에 맞추어 앞으로 나가는 것이 인생이지만 가정의 달 5월을 맞이해 나와 가족, 친구 등 주변의 사람들을 생각해봄도 좋지 않을까 한다.

바쁘고 팍팍한 삶이 지만 빈손으로 와서 빈손으로 가는 인생 동안 어버이의 높은 은혜와 어른과 노인에 대한 공경심을 생각하고 아내, 자식, 형제자매 등 가족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보자. 또한 학창시절 은사님이나 바빠서 오랫동안 못 만난 친구에게 전화해서 막걸리를 한잔하고 옛 시절을 회고하는 시간을 가지면서 모두의 마음에 따뜻하고 포근한 5월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