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1차 추경안 통과...예결위, ‘전도민 지급’ 부대의견
코로나 대응 1차 추경안 통과...예결위, ‘전도민 지급’ 부대의견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생계지원을 위해 편성해 제주도의회에 제출한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이 20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훈, 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남원읍)를 통과했다.

제주도의회 예산결산위는 이날 제382회 임시회 제2차 회의를 열고 제주도가 제출한 제1회 추경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다만 예결위는 제2차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전 도민 대상으로 지급할 것을 주문해 제주도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되고 있다.

예결위는 이날 추경안을 원안대로 의결하면서 부대의견으로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제2차 지급 대상을 기존 1차 재난지원금 지급액의 잔액과 2차 재난지원금 지급액을 모든 도민(전 세대)에 지급할 것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지급방법은 현금 또는 직불카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방법도 적극 강구하라’고 부대의견을 달았다.

1차 재난지원금 지급잔액은 약 150억원 정도로 예상되고 있으며, 1차 추경안에 제출된 2차 지원금은 468억원으로 이를 합하면 618억원 정도의 재원 마련이 가능하다.

이날 예결위를 통과한 1차 추경안은 21일 오후 열리는 본회의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