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아이들에게는 가족의 사랑이 권리이다
모든 아이들에게는 가족의 사랑이 권리이다
  • 제주신보
  • 승인 2020.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희,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자조모임 회장

이 땅에 태어난 모든 아이들에게는 건강한 가정에서 자라날 권리가 있다. 하지만 가정의 여러 문제로 정상적인 가정에서 자라나야 할 권리조차 누리지 못하는 아이들이 있다. 그런 아이들을 친인척이나 일반 가정에 위탁해서 키우는 가정위탁제도를 통해 하나의 사랑을 만나게 됐다.

어느 초여름 일반 가정 위탁을 통해 하나의 사랑이 우리에게 왔다. 처음 우리 아이는 엄마의 사랑이 나눠지는 것 같아 싫다고 했지만 엄마의 사랑이 나눠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사랑이 하나로 모아져 가정이 필요한 아기 한 명을 키우는 것이라고 설득해 사랑으로 아이를 키웠다. 밝게 자라는 아이를 볼 때 우리의 작은 관심과 사랑이 한 아이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었다.

물론 우리나라 사회 제도상 기타 동거인으로 올라와 있는 아이를 키워낸다는 것이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니었다. 법정대리인과 친권을 우선시하는 이 나라에서 한 아이의 부모 역할을 하는 것은 어려운 문제들이 많았다. 친권이 확인돼야 하는 시점에서 우리가 아무것도 못할 때 마음 아프기도 했지만 어려움을 인지하고 함께 노력하는 가정위탁지원센터 등의 도움으로 점차 나아지고 있다.

아이가 친부모의 곁으로 돌아가던 날 우리 가족은 이별의 아픔으로 힘들었지만, 만약 우리가 아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면 아이는 가족의 사랑이 꼭 필요했던 시기에 가족의 사랑이라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고 자라났을 것이다.

가정위탁을 주저하지 말고 우리의 사랑으로 아름답게 세워지는 아이를 위해 힘을 보태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