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역혁신역량강화 사업 효과 톡톡
제주 지역혁신역량강화 사업 효과 톡톡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에서 맞춤형 특화 사업 촉진과 미래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추진된 ‘2019 제주지역혁신역량강화 사업이 제주기업의 사업화와 지역경제 활성화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테크노파크가 공동으로 추진한 ‘2019 제주지역기업혁신역량강화 사업은 창업기업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청정헬스푸드, 화장품, 지능형관광콘텐츠, 스마트그리드 등 제주지역에 특화된 산업의 토대를 마련하고 창업기업의 안정적인 산업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시작됐다.

이번 사업에 선정돼 참여한 기업은 두잉, 아이디어콘서트, 지꺼정 농업회사법인, 삼다오메기, 고사리숲 농업회사법인, 주식회사 지엘지엔비, 농업회사법인 제주인디, 아릴랜드 등 8개사다.

이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의 매출액은 평균 39.9% 증가했고, 수출액은 삼다오메기가 전년 대비 2540% 증가했고 주식회사 지엘지엔비가 처음 수출에 성공하는 등 7개 기업의 수출실적이 호조세를 보였다. 일자리는 2019년 말 기준 목표 대비 8명에서 41명이 신규 고용되는 등 실적을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