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 국제전기차엑스포 재차 연기…6월→9월
코로나 여파 국제전기차엑스포 재차 연기…6월→9월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이태원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일정이 재차 변경됐다.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는 지난 22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올해 엑스포를 6월에서 9월로 다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당초 올해 엑스포는 지난달 29일부터 5월 2일까지 4일간 개최하려다 한 차례 연기, 오는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조직위는 서울 이태원 연관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중앙정부와 자치단체 등의 방역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일정을 다시 조정했다.

조직위는 감염병 확산을 막고 관람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엑스포 일정을 오는 9월 16일부터 19일까지로 변경하고, 내실 있는 행사 준비에 전념하고 있다.

김대한 공동 조직위원장은 “제주지역은 지난 9일 이후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지만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선제적 대응 방침에 따라 연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9월에 여는 엑스포는 더욱 매력적인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하고 다양한 분야의 컨퍼런스를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K-컨벤션’실증을 통해 높아진 대한민국의 국격을 확인할 수 있는 엑스포를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