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총선 당선인 공조, 현안 해결 계기로
道-총선 당선인 공조, 현안 해결 계기로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 이후 처음으로 원희룡 지사와 21대 제주지역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자리를 같이했다. 지역 발전 및 현안 해결에 대한 공동대응 의지를 다지기 위함이다. 이날 도청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는 오영훈·위성곤 당선인이 참석했고, 송재호 당선인은 개인 사정으로 불참해 아쉬움을 남겼다. 정치적 노정의 엇갈림은 제쳐두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니 제주의 미래를 위해 매우 다행스런 일이다.

이들은 정파를 초월해 제주 현안 해결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다짐했다. 소속 정당은 달라도 제주 발전을 위해 적극 소통하고 협력하겠다는 것이다. 지금 제주는 녹록지 않은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 20대 국회에서 불발된 제주4·3특별법 개정을 비롯해 갈등만 키우는 제2공항과 제주신항, 고도의 분권 모델을 담은 제주특별법 개정이 오도 가도 못한 채 미뤄지고 있다.

뿐만이 아니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직결된 현안은 차고도 넘친다. 1차산업 위기 대책과 청년 일자리 창출, 제주농산물 해상운송비 국비 지원, 전기차 확충 등이다. 정부의 그린뉴딜과 연계한 제주~육지간 제3해저연계선 건설, 감염병 전문병원 및 질병관리청 제주지역본부 설립 등도 이른 시일 내 실현해야 하는 주요 과제로 부상했다.

사실 야당 도지사와 여당 소속 국회의원 당선자 간의 정책간담회에 대한 우려가 없지 않았다. 진영 논리나 이해관계를 떠나 같은 목표를 향해 보조를 맞출 수 있느냐는 걱정이 앞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만남은 도민의 염려를 불식시키고, 제주발전을 위해 한목소리를 내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평가받을 만하다. 초당적 협력으로 협치의 모범을 일궈내 정책간담회를 정례화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지역경제가 위기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비상 시국인 만큼 향후 도정과 국회의원은 한목소리를 내고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그 길은 도민과의 약속을 추상 같이 여겨 잘 지키는 것이다. 그래야 ‘1% 제주’의 한계를 극복하며 지역 현안이나 국비 확보 등 과제를 해소할 수 있다. 강조하지만 공동전선을 구축했을 때 제주 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