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농수산물 수출, 2008년 이후 월중 최저치
제주 농수산물 수출, 2008년 이후 월중 최저치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선전했던 제주지역 수출 실적이 감소세로 돌아섰다.

24일 한국무역협회 제주지부의 ‘2020년 4월 제주지역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지역 수출 금액은 1075만2000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1.7%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제주지역 수출 실적은 지난 2월과 3월 모두 전년 대비 각각 47%, 3%의 증가세를 이어가다 지난달 감소세로 전환됐다.

지난달 수출 물량도 1924t으로 전년 동기(3675t) 대비 47.7% 급감했다.

업종별 수출 실적을 보면 농수산물은 수출 물량이 전년 동기 대비 49.4% 급감하고, 수출 가격까지 하락하면서 2008년 이후 13년 만에 월중 최저 실적을 기록하는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다.

수산물 수출은 1년 전 대비 66.3% 떨어진 97만달러에 그치고, 수출 물량도 수출통계가 작성된 이래 역대 최저치인 86t에 머무는 등 극심한 침체를 보였다.

특히 최근 6개월 동안 매월 두자리수 감소율을 보이고 있던 넙치류는 4월 수출 실적과 물량이 각각 역대 최대 낙폭인 ‘-73%’, ‘-74%’를 기록했다.

4월 넙치 수출 실적(48만달러, 32t)은 20년 전 수출 초창기 수준으로 앞으로도 상상기간 침체를 겪을 것으로 전망됐다.

수출 주요 품목인 감귤농축액도 전년 동기 대비 80.8% 급감했고, 백합, 양배추, 마늘 등은 수출 실적이 전무했다.

소라(-61.9%), 기타게(-54.55), 전복(-51.6%) 등 대부분 수산물 수출 실적도 지난해 4월 대비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부진을 면치 못했다.

다행히 도내 수출 1위 품목인 모노리식집적회로는 수출 금액과 물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6%, 33.8% 증가했다. 지난해 수출 저조에 따른 기저효과와 맞물려 수출 증가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주지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4월 일본 수출은 전년 동기 65.3% 급감한 71만달러로 수출 통계가 작성된 2000년 이후 가장 낮은 실적을 기록했고 전체 수출에서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0년 90.9%에서 매년 줄어들다 지난 4월에는 6.7%에 그쳤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