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상권 숨통 틔우는 긴급재난지원금
지역상권 숨통 틔우는 긴급재난지원금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지역상권이 조금씩 활기를 되찾고 있다는 소식이다. 정부와 제주도의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다. 행정안전부 집계 결과 지난 주말까지 정부가 제주지역에 지원한 재난지원금 규모는 25만3432가구·1618억8500만원이다. 도내 가구 중 86%에 해당한다. 아울러 제주형 긴급재난지원금도 마감 결과 12만3282세대에 401억원이 지급됐다. 물경 2000억원이 넘는 돈이 가계에 풀린 셈이다.

지난 24일 일요일만 해도 제주시 동문시장과 칠성로 상가는 이른 아침부터 도민과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코로나 이후 매출이 80%가량 줄었었는데 지원금이 풀린 후 많이 회복됐다는 게 상인들의 반응이다. 하나로마트와 동네 마트들도 비슷한 특수를 누리고 있다. 재난지원금 결제 규모가 오르는 상황이라고 한다. 지역상권이 코로나 사태로 큰 타격을 입은 영역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여간 다행스럽지 않다.

하지만 제주형 긴급재난지원금의 경우 수요 예측이 크게 빗나가 그 부작용 또한 만만치 않다. 이번 혜택에서 불이익을 받는 도민들이 늘지 않았느냐는 비판이 그것이다. 당초 도는 전 세대의 70%를 지원하다는 방침이었다. 이후 공무원 가구 제외 등 우여곡절 끝에 최종 확정한 지원 대상은 42%에 머문다. 그 과정에서 5000건이 넘는 이의신청이 폭증하기도 했다.

이런 연유로 제주도의회에서 2차 제주형 긴급지원금을 전 도민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주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공동 회견을 열고 이의 수용을 재촉했다. 정의당도 2차 지원금의 전 도민 지급을 촉구하며 도청 앞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 중이다. 도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1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결과 150억원이 남은 상태다. 거기에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에게 제대로 지원이 안 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대의기관이 모처럼 한목소리를 내는 만큼 여론을 거듭 살필 필요가 있다. 재난지원금이 단비 역할을 하는 건 분명하기에 다시 한번 세밀히 점검해보라는 얘기다. 서민가계를 돕고 내수 활성화를 위해서도 그게 바람직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