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에 뿌려진 액비 하천에 유입...지역주민 발 동동
골프장에 뿌려진 액비 하천에 유입...지역주민 발 동동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장에 뿌려진 액비(액체비료)가 인근 하천으로 유입되면서 하천물이 검게 물드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0분께 서귀포시 색달동에 위치한 예래천 하천이 검게 물드는 현상이 발생, 인근 주민이 발견하고 서귀포시에 신고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확인한 결과 예래천 인근 골프장에서 살포한 액비가 유출돼 인근 우수관으로 흘러들면서 하천까지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액비가 유입된 예래천 하류지역은 사고 발생 후 4시간이 지나도록 검게 물들어 있었고, 액비가 섞인 하천물이 바다까지 흘러 들어가는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해 한재범 색달마을회장은 “지금 액비가 누출된 지 상당한 시간이 지났는데도 하천이 원래대로 돌아오지 않고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이어 “지금 예래천 하류지역은 성게가 많이 잡히는 지역인데 이 곳으로 액비가 섞인 물이 흘러들어가고 있다”며 “다음달 1일부터 성게조업이 시작되는데 악영향이 있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현재 골프장에 살포된 액비가 어떻게 유출됐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며 “액비가 유입된 하천물도 농업기술원에 분석을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