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체육.문화시설과 도서관 6월 4일부터 순차적 개방
공공 체육.문화시설과 도서관 6월 4일부터 순차적 개방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외구장.실내체육관.도서관 6월 22일부터 전면 개방 예정
제주시 탐라도서관 구내 식당에 투명 칸막이가 설치된 모습.
제주시 탐라도서관 구내 식당에 투명 칸막이가 설치된 모습.

코로나19로 폐쇄됐던 공공 체육·문화시설과 도서관이 오는 6월 4일부터 순차적으로 개방된 후 22일부터는 전면 개방된다.

26일 제주시와 서귀포시에 따르면 체육·문화시설과 도서관은 오는 6월 4일 개방을 하되, 사전예약이 가능한 시설부터 순차적으로 개방을 한다.

사전예약제로 개방되는 축구장과 야구장·게이트볼장 등 실외 체육시설은 제주시 32곳, 서귀포시 27곳 등 모두 59곳이다. 또 오는 10월 개최될 전국체전을 앞두고 엘리트 체육선수에 한해 실내 체육시설 4곳도 사전 개방된다.

실외 체육시설은 개방을 해도 당분간 이용자 간 거리두기를 지켜야 하고 샤워·탈의실 등 부대시실 이용은 금지된다.

실외 체육시설은 6월 4일부터 순차적으로 개방되며, 6월 22일부터는 실내 공공체육시설로 개방이 확대된다.

한라·우당·탐라도서관 등 도내 공공 도서관도 오는 6월 4일부터 개방된다.

공공 도서관은 이날부터 자료실과 디지털열람실 등을 우선 개방한다. 열람실을 포함한 도서관 전면 개관 예정일은 6월 22일이다.

공공 도서관은 개방에 앞서 열람실과 구내식당에 칸막이를 설치했다. 또 이용자 발열 검사를 위한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했다. 도서관은 반납도서에 대한 책 소독과 출입자 발열 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제주도문예회관은 6월 4일부터 21일까지 무관중 공연 및 온라인 공연을 진행하고, 6월 22일부터 전면 개방을 할 계획이다.

현재 부분 개방 중인 제주아트센터는 6월 17일 제주교향악단 연주회와 6월 23일 금난새 해설음악회가 예정돼 있다.

김석주 제주시 체육진흥과장은 “공공 체육·문화시설과 도서관을 순차적으로 개방하되 이용자 간 거리 두기를 유지하고, 사전 방역활동에 힘쓰고 있다”며 “체육시설 중 샤워·탈의실 등 부대시설은 개방하지 않는 운영 원칙을 수립한 만큼 다소 불편이 따라도 제주형 생활 속 거리두기에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