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공사 1년 만에 재개
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공사 1년 만에 재개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27일 제2구간 삼나무 벌채 실시...찬성측 주민들 “공사 재개 환영”

지난해 5월 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27일 재개된 가운데 2구간에 대한 삼나무 벌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5월 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27일 재개된 가운데 2구간에 대한 삼나무 벌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5월 중단됐던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1년 만에 재개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7일 비자림로 확장공사 계획 구역 중 제2구간(제2대천교~세미교차로 1.36㎞)에 중장비와 인력을 투입, 삼나무 벌목 공사에 착수했다.

제주시 구좌읍 대천교차로와 금백조로를 잇는 2.9㎞(1~3구간)의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2018년 시작해 2021년 6월 마무리 할 예정이었지만 삼나무숲 훼손 논란과 법정보호종 동식물 발견 등으로 지난해 5월 공사가 중단됐다.

이후 영산강유역환경청이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에 대한 정밀조사를 벌인 결과 1·3구간에서는 법정보호종을 포함한 주요 동·식물이 발견되면서 추가 정밀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2구간은 서식지 훼손에 대한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전문가 조사에서도 2구간 삼나무는 보존가치가 낮다는 의견이 제시되면서 제주도는 2구간에 대한 공사 재개 여부를 영산강유역환경청과 논의해 왔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도로확장 공사에 따른 환경변화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27m의 도로 폭을 최대한 축소할 것을 제주도에 주문했다.

해당 구간이 로드킬 발생 위험이 높기 때문에 제한속도를 시속 60㎞ 미만으로 제한하고, 차로 폭 역시 3.5m에서 3m로 줄이라는 의견이다.

이에 대해 제주도는 도로안전상 차로 폭을 축소하기는 어렵지만 당초 8m로 계획됐던 중앙분리대를 법정 최소 기준으로 축소하고 갓길과 길어깨 등의 폭을 줄이는 방향으로 환경저감대책을 보완·제시했고,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공사가 재개됐다.

제주도는 이번주 중 2구간에 대한 삼나무 벌목을 마무리하고 조정된 도로 폭을 기준으로 공사계획을 수립, 확장공사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제주시 구좌읍과 서귀포시 성산읍지역 주민 중 비자림로 확장공사를 찬성하는 주민들은 이날 공사현장을 방문, 확장공사가 재개에 대한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들 찬성측 주민들은 “비자림로 확장공사는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의 안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공사”라며 “어렵게 공사가 재개된 만큼 다시는 중단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5월 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27일 재개된 가운데 2구간에 대한 삼나무 벌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5월 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27일 재개된 가운데 2구간에 대한 삼나무 벌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5월 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27일 재개된 가운데 2구간에 대한 삼나무 벌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5월 중단됐던 비자림로 확장공사가 27일 재개된 가운데 2구간에 대한 삼나무 벌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호 2020-05-30 08:07:55
신은 언제나 용서하고 사람은 때때로 용서하고 자연은 결코 용서하지 않는다

무어러 2020-05-28 12:09:09
중앙분리대 길어깨 축소하면 안전문제는 누가 책임지나. 그리고 그동안 공사중단하여 파생된 손해는 ?
자연이 소중하다하여 인간이 길없이 살 수 없음을. 이곳에 살지도 않는 인간들의 위선과 망상때문에 이 무슨 쓸데없는 난리인가.

물별 2020-05-27 16:46:05
제주의 아름다움이 이렇게 자꾸 훼손되면 제주로 가고 싶은 마음도 자꾸 없어지겠지요~~
제주의 자연이 제주의 보물입니다^^;;

고길천 2020-05-27 11:33:01
범죄자 원희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