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주했던 시간들
분주했던 시간들
  • 제주일보
  • 승인 2020.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애현 수필가

온통 초록인 게 하도 고와, 싱그러움을 핑계 삼아 길을 나섰다. 고움에 취했던지 휴대폰을 깜빡하고 오는 바람에 저만치 갔다가 되돌아 갖고 나왔다. 하루에 한두 통, 어떤 날은 한 번도 전화 안 올 때도 있다. 특별히 연락할 곳은 없어도 안 갖고 나오면 뭔가 불안해서 내 몸과 하나 된 지 오래다.

통화만이 아니다. 다양한 기능을 요긴하게 쓰는 일이 빈번해졌다. 일 보러 은행을 갔던 게 언제인지 모를 만큼 일상생활에 편리함을 안겨주고, 실시간으로 자료를 주고받기도 한다. 심지어 낯선 곳에서 화장실을 가야 될 때의 그 난감함까지 스마트하다는 스마트폰은, 공용화장실의 위치를 스마트하게 찾아 주고 있으니 다른 무엇보다 가깝게 지낼 수밖에 없다. 그 편리성과 중요성을 어찌 말로 다 함일까.

외출하고 돌아오는 길에 찬거리를 산 후 주차를 했다. 물건들을 꺼내다 하나가 바닥에 떨어져 줍고 일어서는데 뒷바퀴 옆에 휴대폰이 떨어져 있었다. 아슬아슬하게 몇 센티 차이로 바퀴에서 빗겨 있다. 순간 하마터면 박살날 뻔 했는데 다행이다 싶었다.

집에 들어와 대충 정리하고 주워 온 휴대폰 케이스를 열어 보았다. 신분증의 얼굴만 보고는 전혀 알 길 없어 혹시 명함이라도 있나하고 살폈다. 보통 사람들이 그러하듯 몇 개의 카드가 꽂혀 있었다. 주인 찾겠다고 수소문 할 일도 아니고, 외부 사람이 왔다가 떨어뜨렸나 생각하다 그냥 두었다.

늘 필요한 것이라 애타게 찾고 있겠단 생각에 주워온 내가 더 걱정되었다. 얼마 후 벨이 울려 받으러 가는데 끊겼다. 파출소에 갖다 줘야 하나 싶은 생각도 잠깐이고 왜 하필 거기 있었을까? 내심 주워서 공연히 번잡하단 생각이 들었다. 또 아까 뒤적거린 일이 떠오르자 머리까지 혼란스럽다.

벨이 또 울려 이번엔 뛰어가 받았다. 많이 걱정하던 차에 연락되어 다행이라 말한 뒤, 말미에 ‘아깐 왜 전화 안 받았느냐’고 묻는다. 순간 별 뜻 없이 말했겠지만 일부러 안 받은 것도 아니고 받아야 하는 게 내 의무였나 싶었다.

찾으러 온다고 하여 건네주며 연락처 될 만한 게 있나 해서 열어보았으니 잘 확인하도록 했다. 괜찮다며 의미 없이 살펴보는데 혹시 모른단 생각에 뭐 없어진 게 있는지 여기서 재확인하라며 또 말했고, 고맙다며 떠났다.

지인과는 물론 일상의 많은 부분을 이 작은 물건에 의지하고, 해결하다보니 잃어버리면 여간 불편이 아니다. 한편 필요한 것들도 배달 받아 쓰는 세상에 번거롭고 성가시단 생각이 똬리를 틀었다. 쓰임을 잘 알고 있는 터라 주워도 걱정인 데다, 경우에 따라선 불필요한 오해까지 덤으로 떠안아야 된다는 생각에 미치자 내내 불편했다.

휴대폰 하나에 ‘우연히‘와 ’공연히‘라는 생각이 바쁘게 감정선을 건드리며 머리도 몸도 분주했다. 잃어버려 애타고, 주워 난감하니 이런 애물이 또 있을까. 요즘처럼 고맙다는 말 듣기도 어려운 세상에 작은 일 하나가 고맙게 느껴졌다니 그나마 다행이다.

서너 시간, 살면서 딱 한 번 마주한 휴대폰 습득으로 정신없이 바빴던 오후였다. 주워서, 주웠기에 불편했던 진실 앞에서 무거운 짐 털어낸 것 같아 심신이 다 후련하다. 안 그랬으면 ‘저 산의 초록은 왜 저리도 곱더란 말이냐’며 이 5월, 고운 저 초록 엉뚱한 곳으로 대책 없는 감정을 토해낼 뻔 했으니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옥순 2020-05-28 08:12:36
살다보면 이런 일들이 왕왕 일어나죠. 무언가를 잃어버렸던 경험과 심정을 겪어봤던 사람은 남의 잃어버린 물건을 습득했을때 곤란함과 조바심이 생겨 나는건 당연합니다. 물건주인의 심정을 십분 이해하게 되는 거죠. 찾아준 사람과 고마운 마음은 서로 일맥상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