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국 ‘회귀’
한성국 ‘회귀’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성국 시인이 2014아내의 기도이후 6년 만에 두 번째 시집 회귀를 펴냈다.

이번에 나온 시집 회귀는 가족과 고향을 근원으로 사회에 대한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시인의 본원적 사상을 잘 표현했다.

1생의 의미에는 가족들 간의 교감을 통한 화목이, 2오후의 휴식에는 작가의 일상적 서정이, 3앓이에는 제주의 사계절을 아름다운 언어로 풀어낸 작품이 담겼다.

또 제4제주어 자꾸 쓰멍 살게와 제5서귀포의 가을에서는 아름다운 제주어에 대한 시인의 관점과 고향 서귀포를 중심으로 전국 순례를 하며 느낀 시인의 풍성한 감성을 느낄 수 있다.

6그랜드캐니언에 다시 서다는 미국을 중심으로 여행하면서 느낀 작가의 사소하면서도 중요한 세계관을 엿볼 수 있다.

한편, 한 시인은 서귀포시 보목동 출신으로 서귀포시교육장, 초등교장 등을 역임했고 현제 제주특별자치도교육삼락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문학신문 刊, 1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