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순실 심방, 제주큰굿 보유자 됐다
서순실 심방, 제주큰굿 보유자 됐다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5.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7일 도지정 무형문화재 제13호 ‘제주큰굿’의 보유자로 서순실씨(59)를 인정 고시했다고 밝혔다.

서순실 보유자는 14살 때부터 심방(무당)인 어머니를 따라 무속계에 입문했고 20대 후반부터 고(故) 이중춘 보유자의 제자로서 제주큰굿을 전수받았다.

제주큰굿은 2011년 이중춘 심방 작고 이후 보유자가 공석이었으나 이번 인정을 통해 전승의 구심점을 확보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서순실 보유자는 40대에 이미 큰심방으로 인정받았을 정도로 뛰어난 연행 능력을 갖추고 있고 지역 주민과 동료 심방들로부터 신뢰받는 등 리더십과 실력을 두루 갖춘 것으로 인정받아 왔다.

서순실 보유자는 또 이중춘 보유자 사후에도 전수교육조교로서 전수교육, 공개행사 등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왔고 도내 큰굿 집전은 물론 국내외 공연, 전시, 강연 등 제주큰굿을 널리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것으로 알려졌다.

고순향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장은 “서순실 보유자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제주큰굿 보전에 힘써왔다”며 “행정에서도 무형문화재 보존과 전승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