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본격 가동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본격 가동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5.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2일부터 공공기관 확대 개방 따른 조치
제주도, 11개 운영반 등 운영 추진사항 점검

다음 달 22일부터 제주지역 문화·체육 공공시설과 관광지 개방이 확대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기 위해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이하 위원회)’가 꾸려져 본격 가동된다.

28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위원회는 11개 운영반(총괄운영팀 포함), 1개 자문단, 1개 협력단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유형별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정책을 결정해 생활 방역체계를 구축한다.

도민 안전실장이 중심이 된 총괄운영팀은 10개 운영반이 시설별로 전개한 방역 활동을 점검하고, 자료를 수합해 도민들과 사업장에 제주형 생활속 거리두기를 홍보한다.

방역분야는 보건복지여성국이 사람이 많이 몰려 코로나19 집단 감염 위험이 높은 음식점이나 카페, 결혼식 등 가족행사장, 장례식장, ·미용업, 목욕업, 유흥시설에 방역 체계를 점검한다.

민원창구나 우체국, 학원·독서실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실태 점검은 행사·민간협력분야로 분류돼 특별자치행정국이 총괄할 예정이다.

종교시설이나 도서관·영화관·미술관·박물관, 실내 체육시설, 노래연습장, PC방은 문화체육대외협력국이 맡아서 생활 방역을 주도할 예정이다.

관광국은 호텔 콘도업, 유원시설, 야외장을 점검하고, 일자리경제통상국은 대형 유통시설이나 전통시장, 중소슈퍼에서 방역 활동을 벌인다.

교통, 환경, 공항만, 행정, 홍보 분야도 각 담당국이 총괄해 관할 시설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추진 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각 부서별 운영팀과 자문단, 협력단은 주 1회 정례회의와 수시회의를 통해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평가하고, 향후 시행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임태봉 보건복지여성국장은 공공시설을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대신 특별입도 절차, 관광지 방역, 취약계층 관리는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1차 회의는 29일 오후 4시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