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대 제주문예재단 이사장에 이승택씨
제10대 제주문예재단 이사장에 이승택씨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5.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28일 임명장 수여식
민예총, 낙하산 인사 반발도

제주문화예술재단 제10대 이사장에 이승택 열린도시연구소 대표(51·사진)가 임명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8일 제주도청에서 신임 이승택 이사장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신임 이 이사장은 건국대학교에서 건축공학을 전공했고, 동 대학원에서 계획설계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서귀포시에서 전시와 문화운동을 하는 갤러리하루문화도시공동체 쿠키를 운영하면서 서귀포 예술시장, 문화체육관광부의 생활문화공동체 만들기 시범 사업인 월평 프로젝트’, ‘빈집 레지던스 프로젝트등을 수행했다.

하지만 이 이사장의 임명을 두고 일부 지역 문화계는 반발하고 나섰다.

사단법인 제주민예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원희룡 지사의 측근 인사 챙기기는 지역문화예술인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이승택 이사장 임명 철회를 요구했다.

제주민예총에 따르면 신임 이 이사장은 원희룡 지사 선거 캠프 출신이자 민선 6기 도정에서 정책보좌관과 제주도시재생센터자을 지냈다.

제주민예총은 앞서 1차례 임원추천위원회의 추천 인사를 반려하고, 재단 이사장 재공모라는 무리수를 둔 이유가 결국 낙하산 인사 때문이라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신임 이사장의 임기는 2022527일까지 2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