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광공업 생산.재고 급증...출하는 소폭 상승 그쳐
제주지역 광공업 생산.재고 급증...출하는 소폭 상승 그쳐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제주지역 광공업 생산과 재고가 급증한 반면 출하는 소폭 증가에 그쳤다.

호남지방통계청이 31일 발표한 ‘4월 제주지역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제주지역 광공업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2.4%, 전월 대비 12.7% 각각 증가했다.

광공업 재고도 전년 동월 대비 5.4%, 전월 대비 14.6% 각각 늘었다.

반면 광공업 출하는 전년 동월 대비 1.3% 감소했고, 전월과 비교해서는 2.4% 오르는 데 그쳤다.

광공업 생산은 비금속광물광업, 음료,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음향통신 등에서 늘었으나 비금속광물, 전기가스업, 고무·플라스틱 등에서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광공업 재고도 고무·플라스틱,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음향통신, 화학제품 등에서 줄었지만 음료와 비금속광물이 큰 폭으로 늘었다.

광공업 출하는 비금속광물광업,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음향통신, 식료품 등에서 늘었으나 비금속광무르 전기가스업, 의약품 등이 감소했다.

4월 제주지역 대형 소매점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보합을 보인 가운데 전월 대비 1.6% 증가했다.

전년 동월 대비 가전제품, 음식료품, 오락·취미·경기용품 등에서 증가했고 신발·가방, 의복, 화장품 등은 감소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