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칠십리 시즌 첫 패배로 2연승 아쉽게 불발
서귀포칠십리 시즌 첫 패배로 2연승 아쉽게 불발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 2라운드 1경기서 인천 EDGC에 1-2로 석패
서귀포칠십리의 김수진(오른쪽)과 인천 EDGC의 강지수.(사진=한국기원 제공)
서귀포칠십리의 김수진(오른쪽)과 인천 EDGC의 강지수.(사진=한국기원 제공)

서귀포시와 제주新보가 공동 창단한 서귀포칠십리가 김수진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시즌 첫 패배를 맛봤다.

서귀포칠십리는 지난달 2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 2라운드 1경기에서 인천 EDGC에 1대2로 아쉽게 패했다.

서귀포 칠십리는 1라운드에서 포항 포스코케미칼에 1승을, 인천 EDGC는 보령머드에게 1패를 당한 상태에서 마주친 이날 경기에서 서귀포칠십리는 1라운드에서 승리하며 기세를 올린 박지연을 제1국(장고대국)에 올렸다.

서귀포칠십리는 또 제2국(속기전)에는 지난해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르는 데 제 몫을 톡톡히 해낸 김수진을 출전시켰다.

승부는 속기전으로 치러진 제2국이 가장 먼저 끝났다. 대국은 중반 초입까지 백을 잡은 인천 EDGC의 강지수가 주도권을 잡았지만 ‘끈기의 화신’ 김수진이 거미줄처럼 복잡하게 엉킨 중앙 타개에서 바람 앞에 촛불처럼 위태로운 흑 대마를 살려내며 대역전승을 끌어냈다.

서귀포칠십리의 주전 오정아(백)와 인천 EDGC 박태희의 제3국이 중반에 이를 무렵 끝난 제1국에서 서귀포칠십리의 박지연(백)은 인천 EDGC 조승아(흑)에게 무너지며 양 팀의 승부는 1대 1. 결국 3국에서 승부가 가려지게 됐다.

제3국은 두 팀 승부의 결정국답게 시종 손에 땀을 쥐는 난타전으로 치러졌고 263수 만에 오정아가 무너지며 2라운드 1경기가 종료됐다.

서귀포칠십리는 오는 5일 3라운드 2경기로 만나는 보령 머드에서 필승을 노린다.

한편, 2020 여자바둑리그는 서귀포칠십리 등 8개 팀이 더블리그(14라운드) 총 56경기, 168국으로 3판 다승제(장고 1국, 속기 2국)로 겨루며 두 차례의 통합라운드를 실시한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