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톤 미만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 '사각지대'
5톤 미만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 '사각지대'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장나도 방치, 전담인력 부족...제주시, 전문업체 위탁 및 DB구축으로 이력관리제 추진
제주시 상하수도과 직원들이 중산간에 설치된 개인하수처리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제주시 상하수도과 직원이 중산간에 설치된 개인하수처리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공공 하수관로가 설치되지 않은 중산간 일대 5t미만 개인하수처리시설이 관리 사각지대에 놓였다.

1일 제주시에 따르면 관내 개인하수처리시설은 총 5656곳으로 이중 77%(4344곳)가 5t미만 시설이다. 이 시설은 생활하수 중 큰 입자는 걸러내고, 미생물로 오염물질을 제거한 후 슬러지를 제외한 방류수만 인근 하천이나 지하로 보내게 된다.

그런데 일부 5t미만 시설은 고장 난 채 장기간 방치돼 환경부 기준을 초과하는 오염된 방류수를 유출, 지하수를 오염시키고 있다.

제주시는 올해 점검에서 악취가 나고 물 색깔이 혼탁해 오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53건의 방류수를 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결과, 14곳(26%)이 기준을 초과해 총 14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생활하수를 정화하지 않고 그대로 유출하는 이유는 전기로 가동되는 개인하수처리시설이 고장 나도 제 때 수리를 하지 않아서다.

하지만 제주시 전 지역의 시설을 전담하는 직원은 4명(2인 1조)에 불과해 5t미만 시설은 점검에서 지연·누락되는 등 관리 사각지대에 놓였다.

제주시 상하수도과 관계자는 “직원 4명이 5000개가 넘는 개인하수처리시설을 1년 안에 점검하는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인력은 부족한데 전담 직원 중 1명은 하수 고장민원으로 숙직을 서면서 실제 운영 인력은 3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제주시는 개인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점검을 전문업체에 위탁 관리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넓은 면적의 한강수역 내 하수도를 관리하는 경기도 가평·파주·양평에서는 이미 전문업체를 선정, 개인하수처리시설을 위탁 관리하고 있다.

제주시는 개인하수처리시설에 대해 전산으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 5t미만 시설에 대한 점검 횟수와 기간, 위반 내역을 입력하는 이력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제주시 상하수도과 관계자는 “인력 부족으로 한 달에 점검할 수 있는 대상은 15곳에 머물고 있다”며 “전문업체의 위탁 점검과 이력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면 지연과 누락, 중복 검사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중산간 일대 하천과 지하수를 보존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제주시 상하수도과 직원이 중산간에 설치된 개인하수처리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제주시 상하수도과 직원이 중산간에 설치된 개인하수처리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