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능리 문화·예술 기반 어촌테마마을로 조성
금능리 문화·예술 기반 어촌테마마을로 조성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능리 어촌테마마을 종합계획도.
금능리 어촌테마마을 종합계획도.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가 문화·예술활동의 기반을 갖춘 어촌테마마을로 조성된다.

제주시는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어촌분야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에 금능리가 선정돼 내년부터 5년간 96억원(국비 67억·도비 29억)의 사업비를 투입, 어촌테마마을로 조성한다고 3일 밝혔다.

금능리는 문화예술 기반의 6차 산업 거점 개발이 진행된다. 세부적으로는 어촌관광 기반 확대를 위해 창작의 광장, 문화예술광장, 예술문화센터, 해수욕장 캠핑공원, 꿈차롱 올레길 조성, 꿈차롱도서관 증축이 추진된다.

이 사업은 문화·예술을 기반으로 제주만의 지역특색을 가미한 어촌테마마을을 조성하고, 어촌의 자연·경관적 가치를 높여 관광 수요 증가 따른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를 위해 마련됐다.

금능리는 마을의 문화공간인 ‘꿈차롱 작은도서관’을 토대로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해 2018년 농림부 주관 행복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고재완 제주시 해양수산과장은 “기본계획 수립 시 전문가의 의견을 거쳐 자연과 어우러진 경관디자인을 반영하고, 금능리가 제주의 대표적인 명품 어촌마을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