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문화 함께 체험해요
해녀문화 함께 체험해요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마을문화진흥원, 27일

제주마을문화진흥원(이사장 안정업)은 문화재청 생생문화재 활용 사업인 제주해녀와 함께 12일 살아보기행사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수칙에 맞춰 해녀문화를 알리는 탐방 형태로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해녀문화 탐방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프로그램 시작 전 발열체크와 건강상태 자가 질문서를 작성한 후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야외활동 중심으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해녀문화탐방은 오는 27일부터 성산리와 오조리, 한경면 고산리에서 성산포 수마포구 인근에서 오전 10시부터 13시까지 3시간동안 해녀의 물질 생활사, 해녀의 물질 도구 배우기, 해녀노래배우기, 해녀문화알기 퀴즈 풀기, 소라껍질로 풍경 만들기, 해녀마을탐방 등을 진행하며, 3가구 9명 내외로 소규모로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소라껍질 풍경 만들기 체험비는 5천원이다.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이메일(lovejeju2019@naver.com)과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한편, 해녀 12일 살아보기 프로그램은 해녀와 참가자들과의 대면 접촉이 자주 일어나기 때문에, 모든 프로그램을 야외로 변경하고, 숙박 및 해녀밥상 체험을 하지 않는 대신 해녀마을 이야기와 해녀 해설사의 해녀문화 강의로 변경했다. 문의 010-2789-91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