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가 고령화 심각...겸업농가 비율도 높아
제주 어가 고령화 심각...겸업농가 비율도 높아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민 2명 중 1명꼴 65세 이상
겸업농가 서울 이어 가장 많아

제주지역 어업 종사자 2명 중 1명은 65세 이상 고령자로 조사됐다. 또 제주는 농업 외 소득을 겸한 겸업 농가 비율이 서울 다음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지방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19년 호남·제주 농림어업 현황’(2019년 말 기준)에 따르면 제주의 어업 인구는 9123(4046가구)으로 전국 어업인구의 1.4%를 차지했다.

이중 전업 어가 비율은 23.5(1000여 가구), 겸업 어가는 76.5%(3000여 가구)로 겸업 어가가 월등히 많았다.

제주는 겸업어가 비율이 전국에서 인천(80.9)과 경기(79.8)에 이어 세번째로 높았다.

겸업어가 중에서도 어가 소득이 많으면 1종 겸업어가, 어가 소득보다 다른 소득이 높으면 2종 겸업어가로 구분된다.

2종 겸업어가는 47.5, 1종 겸업어가는 29.0로 조사돼 도내 어가 절반 가까이가 어업 이외의 소득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50세 미만이 3.8%, 50대와 60대가 각 19.9%32.3%, 70세 이상은 44.1에 달했다.

65세 이상 고령 어가 비율은 45.8%로 전국 최고 수준을 보였다. 어가 고령인구 비율은 전년 대비 4%포인트 늘었다.

제주 어가 가구원은 평균 2.3명이다.

이와 함께 제주지역 농가 인구는 83133(31000가구)으로 전국 농가인구의 12.6%를 차지했다.

이중 전업농가 비율은 42.6(13000여 가구)이며, 겸업농가는 57.4(18000여 가구).

제주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겸업농가 비율이 서울(61.9) 다음으로 높았다. 제주는 2종 겸업농가 비율(36.3)1종 겸업농가 비율(21.1)보다 높았다.

경영형태별로 살펴보면 감귤 재배 농가의 영향으로 과수 농가 비중(62.5%)이 가장 많았다.

연령별로는 50세 미만이 14%, 50대와 60대가 각 23.4%25.1%, 70세 이상은 37.5%. 경영주의 농업경력은 ‘20년 이상69.0%로 가장 많고 ‘5~10’(10.7%) 순이다.

제주 농가 가구원은 평균 2.7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준을 보였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